코카콜라 파트너사, 블록체인 확대 적용…”내외부 공급망 통합”

코카콜라 파트너사가 공급망 효율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 적용한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코카콜라의 병입 파트너사 코나(CONA)는 블록체인 기술을 공급망 전체에 적용키로 했다.

코나는 블록체인을 통해 음료용 병 및 캔을 유통하는 외부 공급업체와 내부 원료 공급망을 통합할 전망이다.

코나는 지난해부터 내부 공급망 관리를 위해 하이퍼렛저 패브릭 기반의 블록체인을 적용한 바 있다. 이번에는 이더리움 퍼블릭 블록체인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코나는 “블록체인으로 공급망 관리의 투명성과 효율성이 증가했다”며 “원료 판매업체 등 외부 공급업체에도 블록체인 적용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은) 복합적인 조직 간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자동화시킨다”며 “토큰과 분산형 금융 사례에도 베이스라인 프로토콜을 배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나는 블록체인을 적용한 후의 효과를 올 4분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