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00% 급등한 이더리움, 투기 탓?…블룸버그 보고서 보니

최근 암호화폐(가상자산) 이더리움(ETH) 급등세가 투기에 의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블룸버그는 8월 암호화폐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더리움은 지난해 고점을 뛰어넘으며 올해 가장 뛰어난 성과를 낸 암호화폐로 거듭났다”면서도 “이더리움 상승은 투기적”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비트코인이 경우 펀더멘탈이 받쳐주기 때문에 상승했다”면서도 “비트코인이 공급과 수요 조건에 따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과 달리 이더리움은 더 투기적인 요인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이달 초 비트코인은 1만2000달러를 회복하며 약 1년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초 이후 비트코인은 63%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이더리움의 상승률은 200%를 웃돈다.

관련기사: “이더리움 보유자 중 90% 이상 수익”…저가 매수 덕분?

이 같은 수익률에 이더리움 보유자 90% 이상이 수익을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가상자산 온라인 분석업체 글래스노드의 데이터를 인용해 이 같은 결과를 공개했다.

다만 블룸버그는 “이더리움의 경우 유사한 암호화 플랫폼이나 6000여 개의 암호화폐들과 치열한 경쟁 상태”라면서 “스마트컨트랙트 플랫폼이 성숙해질수록 경쟁이 더 거세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