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코인업계, OCC에 서한 제출…”암호화폐 취급 권한 확대해야”

미국 암호화폐 업계가 통화감독국(OCC)이 은행의 암호화폐 취급 권한이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 암호화폐 업계는 은행에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 활용 의 권한을 확대할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OCC에 제출했다.

OCC는 미국 재무부 산하의 은행을 감독하는 독립기관이다. 지난달에는 은행의 암호화폐 자산 커스터디 업무를 허용했다.

이번 서한에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장점과 함께 부족한 규제 조치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겼다.

블록체인 기반의 금융 서비스 제공사 실버게이트은행은 “블록체인 기술은 은행간, 고객 간의 송금 업무를 위한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달러 연동 스테이블코인을 통해 송금 업무를 훨씬 수월하게 처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가치 이전 네트워크로서 활용성을 인정받고 활용 사례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이러한 작업들이 적절한 지침이 없는 기존 규제 체계 안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록체인협회는 “은행이 OCC 규정에 맞는 스테이블코인을 통해 결제를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자금 예치도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암호화폐 기업이 안전하고 건전한 금융 서비스에 접근하지 않는 것은 궁극적으로 미국 소비자들에게 불필요한 위험을 야기한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