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블록체인 게임 ‘더 샌드박스’ 런치패드 진행

글로벌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가 14번째 런치패드 프로젝트인 ‘더 샌드박스(The Sandbox)’를 공개했다고 5일 밝혔다.

‘더 샌드박스’는 커뮤니티 중심의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 게임 플랫폼이다.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을 활용해 사용자가 직접 자신만의 공간과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는 게임이다.

더 샌드박스는 복셀(게임 내 3D픽셀) 아이템 및 캐릭터를 직접 제작할 수 있는 복스에딧(VoxEdit),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 아이템들을 이용해 게임을 제작할 수 있는 게임 메이커로 구성되어 있다.

런치패드에 오르는 토큰은 더 샌드박스 게임 내에서 통용되는 샌드(SAND) 토큰으로 부동산 NFT 토큰인 랜드(LAND)를 거래하거나 리워드를 수령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생태계 내 크라우드 펀딩이나 거버넌스 참여 시에도 필요하다.

게임 내 공간을 토큰화한 것은 랜드다. 더 샌드박스에는 총 16만 6464개의 한정된 랜드가 존재한다. 랜드를 소유한 사용자는 해당 가상공간에서 자체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거나 콘텐츠를 구축할 수 있고, 가상현실 부동산에도 투자할 수 있다.

더 샌드박스는 바이낸스 랩스로부터 프라이빗 라운드 투자를 받아 자금을 조달해 바이낸스 런치패드를 진행하게 됐다.

샌드 물량은 총 300만 달러 상당이 풀릴 예정이다. 오는 13일부터 토큰세일이 시작된다.

더 샌드박스의 최고경영자(CEO)인 아서 마드리드 공동창업자는 “바이낸스 생태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은 더 샌드박스 게임 플랫폼을 27억명이 넘는 게이머들에게 제공한다”며 “블록체인 게임이 주류 게임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하고 접근을 보다 쉽게 만드는 등 한 단계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큰 도약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창펑 자오 CEO는 “바이낸스 생태계에 더 샌드박스를 더하게 되어 기쁘다”며 “게임 산업에서의 선도 기술로서 블록체인의 힘을 전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낸스 런치패드는 바이낸스코인(BNB)를 보유해야 참여할 수 있는 티켓을 받을 수 있는 방식의 토큰세일이다. 한 유저가 받을 수 있는 티켓 수는 보유한 BNB 수량의 일일 평균값에 따라 달라진다. 2020년 현재까지 두 개 프로젝트가 바이낸스 런치패드 플랫폼을 통해 350만 달러 규모의 토큰 세일을 진행했다.

썸네일출처=바이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