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온라인 지갑 익명 예금 전면 금지…암호화폐 업계 영향은?

러시아 정부가 온라인 지갑에 익명으로 예금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정부는 불법 활동 억제를 위해 온라인 지갑에 익명으로 예금 하는 행위를 전면 금지했다.

러시아 의원들은 “이번 조치가 테러자금 조달과 불법 마약 거래와 같은 불법 활동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러시아에서 온라인 지갑에 익명으로 현금을 보유 중인 사용자는 10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얀덱스, 웹머니, 페이팔, 키위 등을 사용 중이다. 일부는 온라인 지갑에 보관된 현금으로 암호화폐를 구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문가들은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이 암호화폐 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고있다.

안토니나 레바셴코 경제학자는 “정부의 조치가 블록체인 공간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모(EXMO)의 마리아 스탄케비치 암호화폐 거래 사업 총괄은 “이 같은 조치의 경우 법 준수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거래소들만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이러한 거래소들의) 서비스 수요가 감소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