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정부 승인 대기 중인 ‘암호화폐 금지법’…업계 우려 커진다

인도에서 암호화폐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정부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인도 재무부는 “최근 인도의 부처간 위원회(IMC)가 작성한 ‘암호화폐 금지법’이 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IMC는 암호화폐 관련 문제를 심사하는 곳이다. 수바쉬 찬드라 전 경제부 장관이 IMC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인도 암호화폐 업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지 변호사인 모하메드 대니쉬는 “IMC가 정부에 제안한 암호화폐 규제법은 사실상 암호화폐 금지법”이라며 “해당 법안이 통과된다면 암호화폐 산업에서 그 누구도 생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법안에는 암호화폐 채굴, 광고, 홍보, 구매, 판매 등 모든 활동에 대한 처벌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니쉬 변호사는 경제부가 암호화폐 금지법을 현 형태로 진행하기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만약 정부가 해당 법안을 통과시키기로 결정한다면 암호화폐 산업 관계자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권리를 근거로 (이 결정에)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