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시아, 블록체인 기반 상업용 부동산 상품 출시…투자 방식은?

부동산 소액투자 서비스 엘리시아가 블록체인 기반 상업용 부동산 상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투자자들에게 부동산 소유법인의 지분(주식)을 분할해 매각하는 방식이다.

엘리시아가 취급하는 사모 형태의 상품은 최소 투자단위가 400만원이다. 최대 36개월까지 분할납부가 가능하다.

부동산 지분을 매입한 투자자는 임대 수익과 매매 수익을 본인이 매입한 지분만큼 나눠가지게 된다.

엘리시아는 P2P 부동산 담보대출 기반의 기존 서비스나 리츠 (REITs)와 같은 부동산 간접 투자 형식과 다르게 완공된 건물을 선 취득해 부동산 소유법인의 지분을 분할해 매각하는 방법으로 운용된다.

투자자들이 의결권 행사를 통해 소유 부동산 운용 등 경영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점도 큰 차별점이다.  ▲매입 ▲임대 계약서 관리 ▲주주 명부 ▲관리비 납부 등의 부동산 상품 관련 정보를 엘리시아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관제해, 모든 투자자들이 투명하게 계약 내용과 투자자 현황을 확인 할 수 있다.

엘리시아 임정건 대표는 “고가의 부동산 시장에서 소액으로도 투자 할 수 있는 방법과 소액 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비대면 시장이 확산되면서 웹 또는 모바일로 상품을 확인하고, 스스로 판단해 부동산 상품을 선택할 수 있는 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엘리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