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바이낸스 암호화폐 거래 추적…블록체인 분석사 손잡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서 이뤄진 암호화폐 거래를 추적한다.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 등 외신에 따르면 SEC는 “바이낸스 체인의 거래를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 분석업체 사이퍼트레이스와 손을 잡았다”고 발표했다.

SEC는 “사이퍼트레이스의 경우 바이낸스 체인 기반의 모든 토큰을 추적할 수 있는 유일한 기업”이라며 “모든 암호화폐에 대한 블록체인 포렌식 등의 기술 추적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SEC는 자금세탁을 포함한 전반적인 블록체인의 상황부터 추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추적은 바이낸스 체인의 위험정보 수집이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바이낸스는 “규제기관의 요구에 따라 각종 불법 행위를 차단하고 있다”며 “이번 추적은 바이낸스에 대한 추적이 아닌 해커와 사기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낸스 체인은 퍼블릭 체인”이라며 “거래소의 모든 거래 내용이 공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