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 PoC 블록체인 프로젝트 가동…채권시장 디지털화

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가 개념증명(PoC)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통해 채권시장을 디지털화한다.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는 분산원장기술(DLT)을 이용해 은행과 거래소 간 정보를 공유하는 ‘프로젝트 하버'(Project Harbour)를 가동한다.

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 자회사인 라부안금융거래소(LFX)가 채권시장 등록부로 분산원장기술을 사용한다. 또 토큰화 플랫폼 해시스탁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채권의 엔드 투 엔드 사이클을 관리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라부안금융서비스청, CIMB 투자은행 버하드 등도 함께한다.

해시스탁의 벤자민 소 상무는 “분산원장기술을 통해 산업 전반의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플랫폼의 채권 청산 및 결제에서 완전한 해결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프로젝트 시범 적용을 통해 환전 및 채권 발행 비용의 절감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