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통신연합, 스탠퍼드대 손잡고 ‘디지털화폐 국제표준’ 만든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디지털화폐의 국제 표준을 만든다.

30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ITU는 지난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와 손잡고 ‘디지털화폐 글로벌 이니셔티브'(DGCI)를 출범했다.

ITU는 글로벌 정보통신 분야의 국제 표준과 정책을 결정하는 기구이다. 전기통신 관련 세계 최고의 국제기구이며 회원국 간의 국제협력과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업무도 수행한다. ITU 표준은 권고사항이 주를 이루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국가 법규를 함께 만들기도 한다.

DGCI는 디지털화폐의 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해 세 개의 워킹그룹을 둘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인프라, 보안, 신뢰의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DGCI에 포함된 디지털화폐에는 스테이블코인, 디지털 법정화폐, 암호화폐 등이 있다.

이 매체는 “디지털화폐 표준이 마련되면 국가 간 CBDC 및 지역화폐 상호운용성이 제고될 것”이라며 “이는 국내총생산(GDP)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