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 룰’ 해결한다”…람다256, 송수신자 데이터 공유 서비스 공개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256이 트래블 룰(여행 규칙) 지침에 따라 디지털 자산 송수신자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 서비스를 공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베리파이바스프 서비스는 분산 프로토콜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업자는 얼라이언스간 안전하면서도 즉각적으로 디지털 자산 송금자와 수신자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얼라이언스 참여를 위한 API 또한 제공해 사업자는 이를 통해 간편하게 얼라이언스에 합류하는 것이 가능하다.

디지털 자산 송금자가 거래소의 송금 화면에서 송수신자의 정보를 입력해 송금을 진행하면 송금 사업자는 해당 정보를 수신 사업자에 전달한다. 전달 과정에서 개인 정보는 수신자의 공개키로 암호화된다. 수신 사업자는 해당 정보를 수신자의 개인키로 복호화해 확인한 후 보관하면 송수신 사업자 모두 트래블 룰을 충족할 수 있다.

트래블 룰이란 가상자산사업자(VASP)가 모든 가상자산의 거래 내역을 추적하는 것이다. 2019년 국제자금세탁방지구(FATF)로부터 트래블 룰 권고안이 나옴에 따라 거래소를 포함한 사업자들은 어려움을 겪었다. 디지털 자산이 가진 익명성과 개인정보보호법으로 인해 모든 거래 내역을 추적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람다256 박재현 대표는 “베리파이바스프 서비스의 경우 한국,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다양한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더 정밀한 솔루션을 제공해 얼라이언스가 자금세탁이나 테러자금조달 등 불법활동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각종 위험으로부터 대처할 수 있는 합법적, 규제적 안전지대를 만들어 디지털 자산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람다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