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중앙은행, CBDC 시범 운영…”3분기 정식 운영”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CBDC)가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체아 세레이 국장은 “CBDC 프로젝트인 ‘바콩’이 이달 시범 운영을 진행 중”이라며 “3분기가 끝나기 전에 정식 운영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은행은 “바콩의 개발 기간이 예상보다 더 걸렸고, 현재는 배치 마무리 단계에 있다”면서 “바콩 시스템에 국경 간 결제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에는 시중은행 11곳이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레이 국장은 “바콩은 캄보디아의 결제시장에 있는 모든 플레이어를 같은 플랫폼으로 불러오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최종 사용자가 은행과 거래한 기간과 상관없이 쉽게 돈을 지불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부 시중은행은 바콩에 시장점유율을 빼앗길까봐 우려하고 있고, 이는 부분적으로 사실”이라면서도 “바콩은 업계 모든 이해관계자가 혜택을 볼 수 있는 금융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