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중앙은행 부총재 “암호화폐 투자는 범죄…지지하지 않아”

러시아 중앙은행의 세르게이 슈베쇼프 부총재가 “암호화폐 투자는 범죄”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러시아 의회가 암호화폐에 법적인 지위를 부여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킨 것과 대비되는 내용이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슈베쇼프 부총재는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슈베쇼프 부총재는 “러시아 중앙은행은 암호화폐 구매 행위를 일종의 금융 피라미드 또는 룰렛 게임으로 보고 있다”며 “우리는 범죄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는 자금세탁 등 불법 행위에 자주 이용된다”며 “정부나 금융중개업자가 시민들에게 암호화폐 취득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의회는 지난 22일 암호화폐 관련 법안인 ‘디지털 자산에 관한 법률'(DFA)을 통과시킨 바 있다. 법안에 의하면 암호화폐는 ‘결제수단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전자 데이터의 집합체’로 정의되며, 법적인 지위가 부여된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암호화폐 발행 및 거래에 추가 요건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