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달러로 암호화폐 사고팔고”…’바이낸스 호주’ 출범

세계 최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바이낸스 호주’를 런칭했다고 29일 밝혔다.

‘바이낸스 호주’는 호주의 사용자들이 호주 달러(AUD)로 가상자산을 구매하고 거래할 수 있는 금융 거래 플랫폼이다.

PayID를 통해 은행 계좌에서 수수료없이 AUD를 바로 입금할 수 있다. 사용자들이 호주 은행 계좌를 바이낸스 호주 거래소에 연결하고 출금 요청을 하면 손쉽게 출금이 가능하다.

바이낸스 창펑 자오(CZ) 최고경영자(CEO)는 “호주는 우호적인 정책으로 블록체인 혁신의 선두에 서왔다”며 “바이낸스 호주는 호주 달러와 가상자산을 바로 거래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규제를 따르는 플랫폼을 제공해 사용자들이 가상자산을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라이트 호주’를 출시한 바 있다. 호주 거주자들이 신원인증을 마친 후 호주 전역에 있는 약 1300개의 오프라인 매장(플래그십 스토어)에서 호주달러로 가상화폐를 직접 살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바이낸스는 파트너들과 합작 투자를 통해 싱가포르, 대한민국, 우간다, 저지, 미국에서 손쉽게 가상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었다. 바이낸스 호주에 이어 영국 금융행위감독청(FCA)으로부터 가상자산 사업 허가를 받은 바이낸스.UK도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낸스 호주는 데스크톱과 모바일 웹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추후 모바일 앱이 지원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바이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