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전 재무장관 “비트코인, 금융위기 더 악화시킬 것”…왜?

그리스의 전 재무장관은 “지금 법정화폐를 비트코인으로 대체하면 금융위기가 더 악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그리스의 전 재무장관인 야니스 바루파키스(Yanis Varoufakis)는 지난 27일 서한을 통해 “비트코인은 공급이 제한적이고 충격 흡수 장치가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의 통화정책은 하드코드로 돼 있어 쉽게 바꿀 수 없다”며 “명목화폐를 비트코인으로 대체하면 금융위기를 다루기가 더 어려워지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같은 다양한 문제에 발빠르게 대처할 수 없다”고 짚었다.

또한 “비트코인은 자본주의를 더 추악하고 나쁘게 만들 것”이라며 “비트코인을 통한 화폐 민주화는 실패하고 일부 세력에 전능한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블록체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취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자본주의의 허점을 덮어줄 해답은 아니지만, 블록체인은 새로운 종류의 금융구조를 만드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