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연관 비트코인 100만개·도착지는 거래소”…체이널리시스 보고서

범죄와 관련된 비트코인(BTC)이 100만 개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암호화폐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버 범죄자들은 100만 개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보유 중이며, 이들 중 절반 이상이 폐쇄형 비밀 사이트인 다크넷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크넷 시장은 이날 기준 총 48만5000BTC를 보유하고 있다. 스캠 프로젝트 관련 자금은 9만9000BTC, 도난된 자금은 20만5000BTC 규모이다. 기타 불법 행위를 목적으로 하는 비트코인은 89만2000개로 집계됐다.

불법 비트코인의 도착지는 암호화폐 거래소였다. 보고서는 “최근 수년 동안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고객신원확인(KYC)과 자금세탁 방지 절차를 더욱 진지하게 받아들이기 시작했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범죄자들의 약탈품을 버리기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분석기업 펙쉴드는 “올 상반기 암호화폐 거래소로 흘러들어간 불법 자금이 13억 달러에 육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