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은행 10곳 중 8곳, 데이터 교환에 블록체인 활용 중”

이탈리아 은행 10곳 중 8곳이 블록체인으로 은행 간 데이터를 교환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탈리아 은행협회(ABI)는 성명을 통해 “이탈리아 은행의 85%가 R3 코다 블록체인을 이용 중”이라고 밝혔다.

R3가 운영 중인 오픈소스 블록체인 플랫폼 코다는 스마트 콘트랙트를 활용해 디지털 자산 관리를 돕는 시스템이다. 은행들은 이를 통해 은행 간 자금 이체 기록을 대조 및 검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시스템에서는 30~50일 걸리던 작업이 코다 블록체인에서는 하루 만에 완료된다.

해당 프로젝트는 현재 2단계를 진행 중이며, 55개의 현지 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이탈리아 은행협회는 “향후 3단계까지 프로젝트가 진행됐을 때 70~100개 은행이 네트워크에 참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탈리아 은행협회의 아타나시오 협회장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이체 기록 검증은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데이터 교환 효율을 제고한다”며 “은행 간 데이터 교환의 기술은 모두 (블록체인 기반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