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암호화폐 규제 검토…”규제 프레임워크 공식화 방안 찾아”

폴란드 금융감독청(KNF)이 암호화폐 규제를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티씨매니저와 파이낸스 매그네이츠는 폴란드 금융감독청이 제출한 보고서를 인용, “폴란드가 통일된 암호화폐 규제 프레임워크를 공식화할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전했다.

폴란드 금융감독청은 2018년 암호화폐 거래를 합법으로 규정한 바 있다. 하지만 자국 내 암호화폐 시장 참여자에 대한 명확한 규제안은 내놓지 않았다.

현재 암호화폐 규제를 공식화하기 위해 업계의 의견을 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 발행과 거래 등 관련 서비스 제공업체에 대한 통일된 규제 접근법을 마련하기 위한 작업이다.

이와 관련해 ‘암호화폐 발행 및 거래에 대한 폴란드 금융당국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암호화폐 규제의 필요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이달 말 결론이 날 예정이다. 현재 공개된 초안에는 폴란드 법에 따라 암호화폐를 어떻게 분류할 것인지 등이 포함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