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지갑 제공업체도 규제 대상”…말레이시아 증권위 발표 내용은?

말레이시아 금융당국이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지갑 업체를 암호화폐 관련 법률 적용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전날 말레이시아 증권위원회(S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존 암호화폐 법안을 보완하는 규제 체계에 대한 디지털 자산 지갑 제공업체의 피드백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디지털 자산 거래소 및 거래소 공개(IEO)에 관한 기존 규제 체계를 보완하기 위해 디지털 자산 지갑 업체를 규제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C는 “고객을 대신해 디지털 자산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갑업체는 디지털 자산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기존 디지털 자산 지갑업체나 이해 관계자들은 다음달 14일까지 피드백을 달라”고 밝혔다.

이어 “이후 디지털 자산 지갑업체를 위한 규정은 디지털 자산 규제 일부로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말레이시아의 이슬람 율법 감사기관인 샤리아 자문위원회는 디지털 자산 거래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샤리아 자문위원회는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에 따라 금융 원칙과 관련 규정을 제도화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샤리아 자문위원회의 다투크 시드 자이드 알바르 증권위원장은 7일 열린 ‘인베스트 말레이시아 2020’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등록된 디지털자산 거래소에서 디지털 자산과 토큰을 투자하고 거래하는 것은 허용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말레이시아 이슬람 율법기관, 디지털자산 거래 허용…’이슬람교도 모일까’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