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파트너스, 가상자산 활용 국제송금 특허 등록

체인파트너스(대표 표철민)는 27일 특허청으로부터 가상자산을 활용한 개인 간 국제 송금에 대한 특허를 등록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 등록은 지난해 7월 출원 후 1년 만이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체인파트너스가 개발 중인 가상자산 환전 서비스 ‘체인저’에 적용될 예정이다. 가장 큰 특징은 가상자산과 법정화폐가 체인저를 거쳐가지 않는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한국의 사용자가 브라질 사용자에게 100만 원을 송금하면, 체인저 앱을 통해 매칭된 한국의 송금 파트너 A는 한국 계좌를 이용해 한국 사용자로부터 100만 원을 받아 비트코인으로 바꾼다. 이후 브라질 송금 파트너 B의 지갑 주소로 보낸다. 비트코인을 받은 B는 이를 브라질 법정화폐인 헤알화로 변경해 브라질 사용자의 현지 은행 계좌로 입금한다.

이 경우 은행이 국제 송금 과정에서 쓰는 스위프트(SWIFT)를 통하지 않아 1.5~2.5%대의 송금수수료를 80% 이상 줄일 수 있다. 또한 은행영업일 기준 평균 2일이 소요되던 국제 송금 기간을 주중과 주말 상관없이 30분 이내로 단축시킨다. 현지 환전업체나 개인이 수수료 수입을 위해 참여하기 때문에 은행 계좌가 없는 이들에게 현금이나 동일 가치의 물건을 배달해 주는 것도 가능하다. 은행 계좌가 없는 전 세계 17억 명의 사람들도 송금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체인파트너스는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모든 거래 참여자의 신원 정보를 미리 받아 국제 금융제재 명단과 대조해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시중은행의 95% 이상이 사용하는 다우존스 워치리스트와 레피니티브의 신원 조회 솔루션을 이용하고 있다.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대표는 “작은 내수시장을 벗어나 글로벌 금융사업으로 커질 여지가 있는 분야를 준비하고 있다”며 “그렇게 찾은 사업 중 하나가 가상자산을 매개로 한 P2P 송금 영역”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체인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