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 플랫폼 토큰, 이더리움-스텔라 호환 계획 발표

리버스 ICO의 유명한 사례인 킥(Kik) 메신저가 고유 토큰 킨(Kin)을 이더리움과 스텔라 블록체인에서 동시에 운영할 계획을 발표했다. 하나의 토큰이 두가지 블록체인에서 운영되는 사례는 이번이 최초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킥의 가디 스레브닉(Gadi Srebnik) 개발자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해당 사실을 밝혔다. 스레브닉은 토큰을 다수의 블록체인에서 지원함으로 높은 유동성과 효율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이더리움의 ERC20으로만 지원되었던 킨 토큰은 최근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과부하 되는 사례가 잦아지면서 스텔라 블록체인으로 이전할 계획을 공개했었다.

킥은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높은 유동성과 스텔라 블록체인의 속도와 효율성을 함께 가질 수 있게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킥은 연말까지 스텔라 블록체인 상의 킨 토큰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저들은 한 블록체인 상에서 토큰을 묶는 ‘락업(Lock up)’ 절차를 걸치게 되면 다른 블록체인 상의 토큰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런 절차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