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의회, 디지털자산 관련법 통과…”암호화폐 법적지위 부여”

러시아 의회에서 암호화폐에 법적 지위를 부여하는 내용의 법안이 통과됐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입법기관인 두마(Sate Duma)는 ‘디지털금융자산(DFA)’ 법안을 통과시키고, 디지털 자산의 합법적인 지위를 인정했다.

해당 법안은 디지털 자산에 대한 법적 정의를 제공하고, 러시아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합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다만,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이용한 결제는 불허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 내 디지털 금융자산 취급 방식, 암호화폐 공개(ICO) 규제 방안, 암호화폐 거래 허가 제도’ 등도 포함됐다. 러시아 중앙은행인 러시아은행은 자국 내 디지털 화폐 발행과 관련된 감독 권한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법안은 내년 1월1일 정식 발효될 예정이다.

이번 입법을 이끈 두마의 아나톨리 아크사코프는 “새로운 법을 통해 러시아 내 기업들이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이라며 “이는 달러와 같은 통화에 고정된 안정적인 형태의 암호화폐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발행된 코인은 해외에서 발행된 디지털 자산을 포함한 다른 자산들과 교환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