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디지털혁신실’ 신설…”블록체인 등 신기술 본격 도입”

한국은행은 올 하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디지털혁신실’을 신설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되는 디지털혁신실은 기획 담당 부총재보 직속으로 설치되며 블록체인,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 관련 정책 수행과 적용 방안 등을 연구한다. 또 데이터 거버넌스 정책·전략을 수립하고 조사연구 플랫폼(BReiT), 데이터 레이크(Data Lake) 등 디지털 인프라 확충 등의 업무를 주도할 계획이다.

한국은행은 이번 조직 신설을 기반으로 디지털 신기술을 은행 업무에 본격 도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우선 AI 등 디지털 신기술을 기계 번역, 회의록 작성, 금융시장·경제지표 동향 작성, 외환 심사 등에 적용해 업무효율성을 제고할 것”이라며 “그 활용 영역을 금융시장 및 경제상황 분석·전망 등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를 위해 지난달 23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인공지능 기술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며 “향후 부문별, 기술별로 특화된 업체와의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