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통화감독청, 은행 암호화폐 커스터디 사업 허용…”고객 요구 충족시켜야”

미국이 은행의 암호화폐 커스터디 사업을 공식 허용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와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통화감독청(OCC)은 이날 “OCC의 신탁 인가를 받은 모든 은행들은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현재 각 주의 금융규제당국이 발행한 신탁 인가를 취득한 암호화폐 수탁기관들만 디지털 자산 보관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이번 발표 대상에는 국가 저축은행과 연방저축협회, 시티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이 포함됐다.

OCC는 “금융시장이 기술화됨에 따라 은행은 전통 서비스를 제공할 새로운 기술과 혁신적인 방법을 원할 것”이라며 “오늘날 은행은 안전 예금함에서 가상 금고에 이르기까지 고객들의 금융 서비스 요구를 충족시켜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디지털 화폐의 소유권은 암호화 키를 통해 한 곳에서 또 다른 곳으로 이동할 수 있다”며 “은행이 고객 대신 디지털 화폐를 보관하는 것은 암호화폐에 대한 접근 키를 보유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