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이카 중앙은행, CBDC 테스트 준비…” 결제수단·가치저장소 될 것”

자메이카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CBDC) 테스트 준비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자메이카 중앙은행은 지난 17일 CBDC 개발에 참가하는 현지 기업들에 요청사항을 전달했다. 해당 기업들은 오는 8월7일까지 솔루션에 관한 세부사항을 중앙은행에 제출해야 한다.

은행은 “솔루션 도입 전 소비자 보호와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보장할 것”이라며 “개인과 기업 모두 CBDC를 현금처럼 결제수단이자 가치 저장소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CBDC가 자메이카에서 지불에 대한 효율적이고 안전한 대안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예금 취급기관도 비용 대비 효율적인 관리 프로세스를 갖출 수 있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CBDC를 암호화폐와 혼동해서는 안 된다”며 “암호화폐는 화폐의 필수 기능을 모두 수행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 솔루션은 현지 핀테크 규제 샌드박스 내에서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