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리하고 투명하게 이용”…경남도, 블록체인 기반 지원금 서비스 도입

경상남도가 지역주민에게 제공하는 각종 지원금 서비스를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서비스로 전환한다.

21일 경남도는 블록체인 기반의 통합 지원금 운영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번 플랫폼은 도와 시군에서 제공하는 지원금 서비스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모바일) 기반으로 서비스 운영 체계를 전환하는 것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공정하고 투명한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통부가 주관한 ‘2020년 블록체인 컨설팅 지원사업 공모’에 경남도가 제안한 ‘블록체인 기반 통합지원금 운영플랫폼 구축 과제’가 최종 선정되면서 추진하게 됐다. 사업은 컨설팅 전문기관인 EY한영에서 수행한다.

주요 사업내용에는 ▲인공지능(AI) 기반 지원금 대상자 추출,  ▲모바일 전자지갑으로 서비스 안내 및 신청·접수,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 지원금 대상자 선정,  ▲모바일 지원금 카드 발급,  ▲기관 간 지원금 부정사용 데이터 실시간 공유 등이 있다.

사업에는 경남도를 비롯한 창원시, 김해시, NH농협은행 및 경남은행이 참여하게 된다. 행정기관과 금융기관이 공동으로 협력하고 기관별로 역할을 분담해 사업성과를 공유하게 된다.

오는 12월까지 컨설팅 전문기관과 협력해 서비스 이용환경 분석과 서비스 모델 개발,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규제개선 과제 도출 등 컨설팅을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정보시스템을 개발하고 모바일 도민카드와 전자지갑을 연동해 본격적인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경남도 김상원 도정혁신추진단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춘 ‘비대면서비스’를 선도적으로 개발하는 등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도민들이 편리하고 투명하게 이용하는 행정서비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경상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