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다드차타드, 기관용 암호화폐 커스터디 진출 예고…”가장 안전한 솔루션 개발”

글로벌 금융기업 스탠다드차타드가 기관투자자 전용 암호화폐 커스터디(예치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스탠다드차타드의 SC벤처스 알렉스 맨슨 최고경영자(CEO)는 암호화폐 커스터디 솔루션 출시 계획을 밝혔다.

SC벤처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영국 은행 스탠다드차타드의 혁신 플랫폼으로, 기업 내 새로운 사업과 수익 흐름을 창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맨슨 CEO는 “20여 개의 기관투자자들이 우리의 커스터디 솔루션에 관심을 보였다”며 “시장에서 가장 안전한 암호화폐 커스터디 솔루션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와 증권형 토큰에 적합한 형태로 솔루션을 개발 중”이라며 “시작은 영국에 기반을 두겠지만 전 세계 고객들에게 개방될 것”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커스터디 진출 배경에 대해서는 “아직 업계에 적절한 커스터디 서비스가 없어 디지털 자산의 제도권 편입이 방해받고 있다”며 “디지털 자산이 광범위하게 확장하기 위해서는 자산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는 인프라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솔루션의 첫 파일럿은 연말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스탠다드차타드는 2018년 11월 “암호화폐 커스터디 솔루션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