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DC 도입 검토 팔 걷은 일본…’디지털 통화’ 전담팀 구축

최근 일본 정부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 검토를 공식화한 가운데 일본은행(BOJ)은 이를 전담할 조직을 구축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마이니치 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일본은행은 지불결제 시스템팀 산하 ‘디지털 통화그룹’이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번 그룹은 지난 2월 꾸려진 디지털통화 연구팀을 개편한 것이다. 인력은 10여 명 규모로 꾸려진다.

일본은행은 “현금 없는 결제에 대한 수요 증가와 각국 중앙은행이 추진 중인 CBDC를 좀 더 면밀하게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 통화그룹’은 현재 일본은행이 5개국 중앙은행과 진행 중인 CBDC 공동연구를 담당하게 된다. 일본은행은 연초 스웨덴, 영국, 스위스, 유럽중앙은행(ECB), 국제결제은행(BIS)과 손잡고 CBDC  사용 사례 등을 공동 연구하기로 한 바 있다.

관련기사: 6개국 중앙은행, CBDC 연구 위해 머리 맞댄다

당초 일본은행은 CBDC 도입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중국의 CBDC 발행 임박과 페이스북 같은 민간기업의 디지털 화폐 출시 움직임에 관련 연구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번 달에는 일본 정부가 ‘골태방침(骨太の方針)’이라 불리는 경제 재정 운영과 개혁의 기본 방침에 CBDC를 포함하는 등 도입 여부를 적극 검토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일본 정부 경제 지침에 ‘CBDC’ 포함…”‘디지털 엔화’ 속도 빨라지나”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