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5대 은행, 블록체인 결제시스템 테스트 완료…”처리시간 2.5초”

스페인의 5대 은행이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서비스 테스트를 완료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산탄데르은행(Banco Santander)을 비롯한 스페인의 5대 은행은 스마트 컨트랙트를 활용한 블록체인 결제시스템의 테스트를 마무리했다.

이 시스템은 지불 실행 및 정산 자동화를 위한 것으로 기존 은행시스템에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컨트랙트를 적용했다. 시스템은 자국 내 결제시스템을 감독하는 이버페이(IberPay)에 의해 관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버페이는 지난 15일 “결제 분야에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는 타당성과 국가 결제시스템 간의 성공적인 연계를 확인했다”며 “7개의 운영 노드가 있는 은행 간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결제시스템을 테스트했다”고 말했다.

또한 “2만 건 이상의 자동화된 실시간 거래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건당 평균 처리시간은 2.5초로 실제 거래에 적용할 수 있다는 확신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산탄데르은행은 “리플의 엑스커런트(xCurrent) 기술을 적용한 글로벌 결제서비스로 라틴아메리카에 진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해에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통해 발행한 2000만 달러 규모의 채권 전액을 조기 상환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