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부, 암호화폐 전문 변호사 찾는다…”사이버범죄 단속 고문 역할”

미국 법무부(DOJ)가 암호화폐 전문 변호사를 찾는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다크웹, 암호화폐, 컴퓨터 해킹 전문 변호사를 고문으로 영입할 예정이다.

이번에 영입되는 고문은 12개월간 국제 사이버 범죄 단속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법무부의 암호화폐 추적과 블록체인 분석 역량도 함께 구축한다. 지원자는 법무부의 컴퓨터 범죄 및 지적재산권 부서와 함께 일하기 때문에 1급 보안 사용허가(Top Secret security clearance)를 받아야 한다.

법무부는 “사이버 범죄와 지적 재산권 분야에서 정교한 초국가적 조직 범죄가 만연해 있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동유럽과 중앙아시아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 법무부 감찰관실(DOJ OIG)은 지난해 범죄 수익 몰수 자산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보고서에는 몰수한 자산과 동산의 가치를 평가하는 방안이 담겼다. 2018년에는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가격 조작 행위를 조사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