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등 유명인사 트위터 해커들, BTC 얼마나 챙겼나?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테슬라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등 유명인사의 트위터 계정 무더기 해킹을 저지른 해커 일당이 12만1000달러(약 1억5000만 원) 가치에 달하는 비트코인(BTC)을 챙겼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지 CNBC는 블록체인 분석 스타트업 엘립틱(Elliptic)을 인용해 전날 유명인사 트위터 해킹에 가담한 해커들이 12만1000달러(이날 환율 기준) 가치의 비트코인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이 비트코인은 400회에 걸쳐 송금된 것으로 분석된다.

엘립틱의 톰 로빈슨 공동창업자는 “트위터 역사상 최대 규모의 해킹 사고지만 규모는 크지 않다고 생각된다”며 “그들의 수법이 정교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날 오바마 전 대통령과 머스크 CEO,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마이크로소프트(MS) 빌게이츠 창업자의 트위터 계정이 무더기로 해킹됐다.

이들의 트위터 계정에는 “30분 안에 비트코인 1000달러를 보낼 경우 2배로 되돌려주겠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트위터는 해킹 사고를 인지하고 즉시 이 트윗들을 삭제했다.

관련기사: 오바마 등 유명인사 트위터 해킹 사태…체이널리시스 “4개 지갑 모니터링”
관련기사: 오바마·머스크·빌게이츠 트위터 무더기로 털렸다…해킹 메시지는?


당시 해커들은 비트코인 송금 주소로 3곳을 지정했다. 리플 송금 주소로 도1곳을 지정했지만, 이뤄진 거래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로빈슨 창업자는 “해커들이 송금 받은 가장 큰 금액은 4만2000달러(약 5000만 원) 가치의 비트코인”이라며 “(송금은)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시작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CNBC 측은 “비트코인을 누가 송금했는지 여부와 모든 비트코인이 (트위터 해킹 사태로) 송금된 것인지는 정확히 확인할 수 없다”며 “해커들이 성공적인 연출을 위해 그들의 지갑으로 비트코인을 보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트위터 해킹 사건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이끌기로 했다. 이날 로이터 통신 등은 미국 FBI 샌프란시스코지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해킹 사건과 관련해 대중들이 암호화폐나 돈을 전송해 피해를 입지 않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