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식품 안전관리에 블록체인 활용 검토…연구계획 살펴보니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식품의 안전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활용을 검토 중이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FDA는 식품 안전에 대한 블록체인 활용 방안을 담은 연구 계획을 발표했다.

FDA는 미 전역의 식량 분배 관련 난제를 신기술이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살펴볼 계획이다. 연구 주제는 식품 관련 데이터 추적, 위험 예방 및 발생 대응, 소매 현대화, 식품 안전문화 확산 등 네 가지다. 블록체인은 식품 원재료 추적과 데이터 공유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FDA는 “무서운 속도로 진화 중인 세계와 함께 식재료 공급에도 새로운 디지털 도구들이 등장했다”며 “이러한 기술들은 식품 안전 문제와 규제를 고려할 때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언급된 신기술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센서 기술 등이다.

FDA는 지난해 열린 ‘국가 의료정보기술 조정국 3차 상호운영 포럼’에서 “의료용 제품과 의약품 검증에 블록체인을 접목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식품 공급망 분야에 파괴적인 영향을 끼쳤다”며 “블록체인이 공급망 추적을 쉽게하는 기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