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용 디파이 서비스 구축”…델리오가 공개한 클라우드 서비스는?

크립토 파이낸스 전문기업 델리오가 암호화폐 렌딩 및 예치 등 가상자산을 활용한 디파이(Defi) 서비스 구축을 위한 ‘델리오 클라우드’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델리오 클라우드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지갑, 자산운용사 등 사업자들이 쉽게 가상자산 디파이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한다.

델리오는 클라우드 도입으로 ▲ 쉽고 빠른 렌딩 및 예치 서비스 구축, ▲ 렌딩시 필요한 자금 확보, ▲ 렌딩금 입금에 따른 예치량 증가 및 외부자산 유입으로 인한 유동성 확대, ▲ 통합 관제를 통한 안정적 자금운용, ▲ 사업자 수익익 분배에 따른 부가 수익 창출, ▲ 담보물과 렌딩물 설정에 따른 다양한 투자기회 등의 장점을 제공할 계획이다.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기존 거래소 아이디로 렌딩이나 예치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데이터 유실방지와 신원확인, 접근제어 관리를 통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델리오 정상호 대표는 “델리오 클라우드의 경우 프로그램 및 스마트컨트랙트를 통해 렌딩 프로세스의 자동화를 구현했다”며 “가상자산 서비스에 대한 기업 니즈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델리오의 디파이 클라우드 서비스가 솔루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델리오 서비스는 빗썸 거래소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델리오 관계자는 “빗썸 회원들은 빗썸의 아이디로 델리오 렌딩 및 예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며 “담보물을 델리오에 전송하는 것이 아니라 빗썸 거래소에 보관, 회원 본인 지갑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델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