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머스크·빌게이츠 트위터 무더기로 털렸다…해킹 메시지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을 포함한 전세계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줄줄이 해킹당했다. 해킹된 트위터에는 비트코인을(BTC) 보내면 두 배의 금액으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매체와 코인텔레그래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미디어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 마이크로소프트(MS) 빌게이츠 창업자 등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됐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렌 버핏 회장, 유명 가수 카니예 웨스트의 개인 계정은 물론 애플, 우버 등 IT 기업과 코인베이스, 바이낸스, 제미니 등 암호화폐 거래소 등 공식 트위터도 해킹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30분 안에 암호화폐 주소로 비트코인을 1000 달러를 보낼 경우 2배로 되돌려주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는 해당 트윗을 신속히 삭제했고 해킹 피해를 입은 계정을 비활성화했다. 트위터 측은 “심각한 보안 문제가 발생했다”며 “이용자들은 비밀번호를 바꾸라”고 밝혔다.

한편, 트론의 저스틴 선 창업자는 트위터 해커에 100만 달러 현상금을 걸기도 했다.

이날 선 창업자는 코인텔레그래프와 인터뷰를 통해 “이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트위터 측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해커를 추적하거나 관련 자료를 제공하는 사람들에게 100만 달러를 현상금으로 주겠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