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사 JM스먹커, IBM표 블록체인 도입…”커피 원두 추적”

글로벌 식품기업 JM스먹커가 블록체인으로 커피 원두의 공급망을 추적한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JM스먹커는 “콜롬비아 커피 원두의 공급망을 추적하기 위해 IBM의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JM스먹커의 ‘1850 커피’ 소비자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원두 공급 과정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원두 재배, 가공, 로스팅에 대한 정보 등이 ‘고마워 나의 파머스’ 사이트에 게시될 예정이다. 제품에 스마트폰으로 스캔이 가능한 QR코드가 부착돼 있어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JM스먹커의 티나 마이어 호크스 커피 마케팅 부사장은 “우리는 소비자들이 생산지부터 제분소, 수출입 업체까지 커피의 여정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블록체인을 통해 커피 공급망의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IBM은 “JM스먹커는 IBM의 ‘푸드트러스트 네트워크'(Food Trust Network)와 동일한 기술 플랫폼을 사용할 것”이라며 “IBM 블록체인의 확장성과 보안성 등을 활용하면서 커피 산업이 직면한 투명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체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JM스먹커는 소비자가 커피 생산자를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도 선보일 계획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