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다음 규제 대상은 디파이?”…업계 전망 나오는 이유는

미국 규제 당국이 디파이(DeFi·탈중앙금융)를 다음 규제 대상으로 삼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의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상품선물관리위원회(CFTC)가 암호화폐 거래·지갑 업체 아브라(Abra)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디파이가 미 당국의 규제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조짐”이라고 보도했다.

전날 SEC와 CFTC는 무허가 토큰화 주식, 외환 거래 지원 혐의로 아브라에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아브라는 양 기관에 15만 달러씩 벌금을 납부해야만 한다.

이 매체는 “디파이 프로토콜 운영자들이 규제 당국의 움직임을 이미 느끼고 있다는 말이 업계에서 나온다”고 전했다.

암호화폐 규제 전문 로펌 케찰의 조시 가르시아 파트너는 “업계가 디파이를 규제가 불명확한 지역에 둔 것을 규제 당국이 눈치챘다”며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업체에 대한 조치가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SEC는 지난 2년 반 동안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한 업체들이 모집한 자금 수억 달러를 반환토록 강요했고 폐업업하도록 조치했다”며 “규제 당국은 디파이에도 빠르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파이 프로젝트 아베(Aave)의 스타니 쾰레초프는 최고경영자(CEO)는”현재 디파이 프로토콜은 매우 중앙집권적이기 때문에 충분히 분산시켜 규제 리스크를 줄여야 한다”며 “SEC의 헤스터 피어스 위원장이 (디파이와 관련된) 제안을 제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인크립토에 따르면 전날 디파이 플랫폼에 락업된 총액(Total Value Locked)은 24억7000만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