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블록체인이 일자리 4억개 늘릴 것”…WEF가 공개한 보고서 내용은

세계경제포럼(WEF)은 오는 2030년까지 블록체인 기술이 약 4억 개의 일자리와 10조 달러 이상 가치를 가진 신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WEF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연과 비즈니스의 미래(Future of Nature and Business)’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2030년까지 3억9500만 개의 일자리가 생기고 10조1000억 달러 가치의 사업 기회가 창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030년까지 식품공급망을 통한 식품 낭비와 폐기물을 줄여 3650억 달러의 비용을 아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냉과 가나, 인도, 르완다에서는 이 같은 내용의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결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관 기술과 처리 관행을 통해 수확 후 식품 손실을 60%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와 채굴 공급망에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경우 향후 10년간 300억 달러 가치의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보고서는 “향후 10년 동안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이 다이아몬드, 주석, 텅스텐, 코발트 등 채굴 사업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규모의 경제로 인해 기업들은 초기 블록체인 투자자들로부터 상당한 비용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높은 비용이 들어가는 재료 검증의 과정도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