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어테크, 코리아에셋투자증권·SBCN과 협약…”새 수익모델 발굴”

블록체인 금융기술사 피어테크(Peertec)는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핀테크 투자 플랫폼 에스비씨엔(SBCN)과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디지털자산 분야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으로 연구한다는 계획이다.

피어테크의 한승환 대표는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에스비씨엔와 협력해 디지털자산 시장에 임팩트 있는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연구할 것”이라며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디지털자산 시장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피어테크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인 지닥(GDAC)을 통해 커스터디, 결제, 대량 장외거래(OTC)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IB와 중소기업 특화 증권사로 증권 업계 최초로 신기술금융업과 사모집합투자업,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크라우드펀딩)을 영위하고 있다. 또 에스비씨엔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DNA 100대 기업’에 선정된 인공지능 기반의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기업이다.

썸네일출처=피어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