헥슬란트, 성대에 노드 제공…”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지원”

헥슬란트가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위해 성균관대와 손을 잡았다.

헥슬란트는 지난 10일 성균관대 성균오픈소스SW센터와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위한 노드 기술 협약 및 프로젝트 진행 협력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학부생을 대상으로 한 블록체인 개발 솔루션으로 노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학협력 프로젝트 및 예비 스타트업이 블록체인 킬러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장려한다는 계획이다. 또 성균관대 학생들이 헥슬란트 노드 API를 사용해볼 수 있도록 8주 동안 교육 및 예제 개발을 지원한다.

이번에 제공한 노드는 개발자가 블록체인을 구축할 수 있는 개발 도구로 보안, 구축, 관리 API 등 엔터프라이즈 기능을 갖췄다.

성균오픈소스SW센터 송상효 교수는 “블록체인 개발 인프라 솔루션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블록체인 서비스에 유입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언택트 시대에 학내 개발 인프라 도입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헥슬란트 노진우 대표는 “블록체인 서비스 시장은 여전히 기술 인프라가 구축돼 있지 않아 스타트업이 도전하기 어려운 영역”이라며 “예비 창업자인 학부생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헥슬란트는 신한은행, 중앙대 등 30여 곳의 기업과 학교에 블록체인 보안 솔루션인 ‘헥슬란트 노드’를 제공하고 있다.

썸네일출처=헥슬란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