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이동통신3사, 로밍요금 정산에 블록체인 활용키로

유럽의 주요 이동통신 3사가 국제 로밍 요금 정산에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스페인의 텔레포니카,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영국의 보다폰은 블록체인 스타트업 클리어가 개발한 솔루션을 공동 활용키로 했다.

유럽 이동통신사들은 블록체인 로밍 결제를 5G, 사물인터넷 등의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3사가 활용하는 시범 솔루션에는 지난해 로밍 데이터 자동 정산시스템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3사는 클리어의 블록체인 시스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여왔다. 올 초 도이치텔레콤 이노베이션풀과 텔레포니카 이노베이션 벤처스는 블록체인 정산시스템의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클리어에 투자를 진행했다.

클리어의 에란 해기아그 공동 설립자는 “이 솔루션은 통신사의 비용을 절감하고, 기업 간 거래와 작업 흐름을 더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며 “블록체인 솔루션이 기업 간의 계약 정산을 위한 통제, 보안, 프라이버시를 보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이치텔레콤의 로밍서비스 부문 요하네스 오피츠 부대표는 “다양한 통신망 종류와 여러 할인서비스가 적용되는 국제 로밍 요금 정산은 오류 발생이 잦고 비용이 많이 드는 과정”이라며 “블록체인을 통해 투명하고 신속하게 요금을 정산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보다폰 로밍서비스의 셰리프 바키르 최고경영자(CEO)도 “로밍 분야의 급진적인 혁신이 디지털화를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며 “보다폰은 블록체인 사용을 통해 지속적인 혁신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도이치텔레콤 자회사는 국내 이동통신사 SK텔레콤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식별 솔루션 개발을 진행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