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전직원 분산ID 기반 모바일 사원증 쓴다”

금융결제원이 전직원을 대상으로 분산ID(DID) 기반의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모바일 사원증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이원화된 신원증명 체계를 하나의 신분증으로 처리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신원인증서비스다.

금융결제원 직원은 본인의 스마트폰에 디지털 신분증을 발급받아 사무실 출입이나 사내 업무 포털 시스템에 접근, 교육시스템 로그인 등을 모두 모바일 사원증 하나로 처리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은 모바일 사원증을 통해 신분증 소지의 불편하을 해소하고 로그인 등 전 직원이 이용하는 시스템 접근 편의성을 혁신적으로 제고해 신분증 발급기간을 단축했다.

특히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기능을 바탕으로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 구분없이 전직원을 대상으로 모바일 사원증을 발급했다.

모바일 사원증은 지문인증 등 생체인증을 통해서만 사용할 수 있어 분실시에도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없다.

사원증 발급 및 사용이력 등을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에 저장해 접근통제 기록의 안전한 관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금융결제원은 향후 분산ID 기반 서비스를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분산ID 기반의 서비스 개발 및 운영 노하우를 금융회사와 적극 공유해 금융서비스 혁신을 위한 분산ID 플랫폼 구축, 운영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금융결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