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증권거래소, 169종 디지털자산에 바코드 발급…”거래 추적해요”

영국 런던증권거래소(LSE)의 모기업인 런던증권거래소그룹(LSEG)이 169종의 디지털 자산을 서비스에 등록했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LSEG는 글로벌 금융상품 데이터베이스 ‘세돌 마스터파일(SEDOL Masterfile) 서비스’에 비트코인 등 디지털 자산을 추가했다.

세돌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자산은 일곱 자리의 고유 식별번호를 할당받게 된다. 고객은 해당 자산의 거래를 추적할 수 있게 된다. 바코드 발급 대상에는 암호화폐를 비롯해 이더리움과 같은 자산 발행 플랫폼, 증권형 토큰 등도 포함됐다.

LSEG의 제임스 네빈(James Navin) 데이터솔루션 부서장은 “디지털 자산이 점진적으로 제도권으로 편입되면서 LSEG의 고객들도 관련 투자를 늘리기 시작했다”며 “해당 자산을 세돌에 등록할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다만 “바코드 발급이 특정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적법성을 증명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세돌 마스터파일 서비스는 증권 거래 확인을 위한 고유식별번호 등록 서비스이다. 30년 전 개발됐으며, 전 세계에서 거래되는 1억여 종의 금융상품에 고유식별번호를 등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