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 디지털자산기구 GDF 합류…’암호화폐 사업 속도 내나’

글로벌 금융그룹 ING가 디지털자산 산업기구 GDF(Global Digital Finance)에 합류했다.

GDF는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합리적인 표준 제정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 글로벌 회계 컨설팅사 어스트앤영(EY), 기업형 블록체인 기술사 R3,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사 메사리 등이 참여 중이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ING는 GDF의 온체인 커스터디 워킹그룹 공동의장을 맡게 된다. 암호화폐 보관과 원칙 개발을 돕는 역할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ING는 “블록체인이 디지털자산 업계를 주도하고 있다”며 “기관 생태계를 위해 필수적인 디지털자산의 보관과 이체를 지원하기 위한 산업 네트워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ING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트래블 룰’을 준수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트래블 룰은 암호화폐 거래자 양측의 실명과 지갑주소, 거주지 등 개인정보를 가상자산서비스제공업체(VASP)가 저장했다가 감독당국이 요청하는 경우 공유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 지난해에는 암호화폐 커스터디 사업에 진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