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블록체인·코인 브랜드 공개한 에이치닥…”전부문 혁신 일환”

현대BS&C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신규 블록체인 플랫폼과 암호화폐(디지털자산) 브랜드를 선보였다.

8일 에이치닥은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 공식 출시를 앞두고 신규 블록체인 브랜드 ‘라이즌(RIZON)’과 디지털 자산 브랜드 ‘아톨로(ATOLO)’를 공개했다.

에이치닥은 “기술에서부터 코인이코노미, 거버넌스, 브랜드까지 모든 부분을 혁신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브랜드 ‘라이즌’은 영단어 라이즈(rise)와 온(on)의 합성어다. ‘우리의 상상을 실현하다(Realize our vision)’라는 의미다. 위임지분증명(DPoS) 방식 합의 메커니즘과 코인이코노미를 적용해 기존 에이치닥 생태계와 달리 검증인과 디앱(DApp), 홀더 등 생태계 참여자 모두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의 생태계 조성을 추구한다.

아톨로는 ‘세우다’, ‘높이다’, ‘돋보이게 하다’라는 의미를 지닌 라틴어 ‘아톨로(Attollo)’에서 착안했다. 삶의 다양한 영역을 커버하는 범용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디지털 화폐를 통해 생태계 참여자와 디지털자산 사용자 만족도를 높이겠다는 포부다.

에이치닥은 이번 신규 브랜드와 함께 코인이코노미, 거버넌스 등을 전면 개편한다.

기존에 작업증명(PoW) 기반으로 개발된 에이치닥 블록체인은 기술이나 코인이코노미 측면으로 확장성이 제한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지분증명(PoS)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

지난 3월 신규 메인넷에 대한 1차 개발을 완료하고 3개월 동안 자체 테스트와 개선 작업을 진행했다. 현재 테스트넷 명칭은 ‘먼데이’다. 기존에 프로젝트 명칭으로 사용되던 ‘프라이데이’는 메인넷 이름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에이치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