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FTC 위원장 “증권 분류 토큰 무엇인지 명확한 시각 필요”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히스 타버트(Heath Tarbert) 위원장이 “미국에서 증권으로 분류될 수 있는 토큰은 무엇인지 더 명확한 시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타버트 위원장은 “어떤 것이 증권으로 분류될 수 있는 지가 결정되면 디지털 자산 상품으로 올라오는 선물 리스트가 더 많아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CFTC의 상위 기관인 증권거래위원회와의 입장 차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디지털 자산이 증권으로 분류될 수 있는 지는 전적으로 증권거래위원회의 몫”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미국에서는 비트코인과 이더를 상품(commodity)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에 관한 선물 거래는 합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타버트 위원장은 “미국이 기술적인 면에서, 특히 블록체인에서 주도권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미국이 기술적인 면에서는 리더에 속하지만 규제 면에서는 리더라고 할 수 있을 지 분명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디지털 자산 분야는 국경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관련 법안을 만드는 것이 더욱 까다롭다”며 “완전히 자리를 잡으려면 국제적인 협력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