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지갑 이용자 64% “디지털자산, 법정화폐 대체할 것”…한국 사용자는

미래 디지털자산(암호화폐)이 법정화폐를 대체할 것으로 생각하는 투자자들이 과반을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중국의 경우 응답자 90% 가까이가 동의하고 있지만, 한국 이용자들은 이들보다 회의적으로 디지털자산을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비둘기지갑은 최근 이용자 2만11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64%가 ‘디지털 자산이 법정화폐를 대체할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반면 ‘모르겠다’는 답변과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각각 22%, 14%였다.

중국 이용자의 경우 89%가 ‘디지털자산이 법정화폐를 대체할 것’이라는데 동의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4%에 불과했다.

이 외에 이집트, 베트남, 알제리, 일본,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태국 이용자 70% 이상은 법정화폐의 대안으로 디지털자산이 활용될 것이란 의견에 지지했다.

반면 한국은 절반이 안되는 46%의 응답자가 ‘디지털자산의 법정화폐 대체 가능성’에 동의했다. 동의하지 않는 응답 비율도 20%였다. 비둘기지갑 측은 “법정화폐의 대안으로 디지털자산 활용가치에 대해 타 국가 이용자 대비 회의적인 입장”이라고 분석했다. 

비둘기지갑 김은태 대표는 “이미 전세계적으로 기존 디지털자산의 문제점들을 보완한 기업주도의 스테이블코인, 정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개발 등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법정화폐의 대안으로 디지털자산의 활용가치에 대한 기대감 역시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