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국제적 암호화폐 규제안 7월까지 종합하기로 결정

G20 국가들의 경제부 장관들이 통일된 국제적 암호화폐 규제를 설계하기 위한 첫걸음을 밟는다.

G20 경제회의의 마지막 날인 3월 20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의 프레데리코 스투제네거(Frederico Sturzenegger) 총재는 각 국가 경제부 장관들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암호화폐 규제 설계를 위한 데이터 수집을 시작할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규제보다는 정보 수집

스투제네거 총재는 모든 국가들은 암호화폐에 대한 어느 정도의 규제는 필요하지만 관련 정보가 부족하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모든 국가들이 7월까지 각 국가들의 제안을 정리해 제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스투제네거 총재는 7월에 진행될 논의를 통해 ‘무엇을 규제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어떤 데이터들이 필요한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의 목소리도

하지만 이러한 움직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보였다.

브라질 중앙은행의 일란 고우지파인(Ilan Goldfajn) 총재는 브라질은 암호화폐를 규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G20의 방향과 대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브라질 언론 엘 크로니스타(El Cronista)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은 G20의 통일된 규제를 따르지 않을 가능성도 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균형된 규제’ 강조

한편, G20 회의에서 암호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성 등의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규제할 의사를 보였다. 하지만 과도한 규제로 인해 혁신이 억제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G20 공동성명은 “암호화폐는 경제 효율성을 높이며, 많은 사람들의 금융 참여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언급하며 암호화폐의 장단점에 대하여 신중하게 접근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Image: G20 Argentina / Fli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