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브 네트워크’ 창립자 “블록체인, 라틴아메리카에 기술 혁명 가져올 것”

블록체인이 라틴아메리카에 기술 혁명을 가져올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눌스(NULS)의 핵심 개발자이자 너브 네트워크(Nerve Newtwork) 창립자인 마리오 블라컷은 “블록체인은 라틴아메리카의 기술 혁명을 이끄는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라컷은 “블록체인이 라틴아메리카에서 10년의 기술 혁명을 촉발시킬 것”이라며 “현재 몇몇 국가들이 기회를 포착해 블록체인 개발을 시도하고 있지만 아직 어느 국가가 주도권을 잡을 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글로벌 경기침체가 다가오면 사람들은 은행 시스템을 믿지 않는다”며 “이 때문에 중남미에서 암호화폐를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아메리카는 초기 시장이어서 국가가 암호화폐를 채택하는 시기가 빨라질수록 얻을 수 있는 혜택도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라컷은 블록체인과 라틴아메리카의 사회주의 국가 철학이 양립할 수 있다고 짚었다. 라틴아메리카의 중앙 정부가 글로벌 투자 유치의 기회를 놓친 상황은 모두가 권력을 갖는 탈중앙화 방식과 맞아떨어질 것이란 설명이다.

그는 “블록체인은 오픈소스 방식이고 분산된 기술”이라며 “라틴아메리카에서 공평한 경쟁을 야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효율적인 솔루션을 구현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이해하는 것은 수 년이 걸릴 정도로 어렵다”며 “블록체인 채택을 가속화하기 위해선 라틴아메리카의 개별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