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세청, 모네로·지캐시 등 프라이버시 코인 추적 툴 공모

미국 국세청이 모네로, 지캐시 등 프라이버시 암호화폐 추적에 팔을 걷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미 국세청은 프라이버시 암호화폐를 추적할 수 있는 툴을 공모하고 있다. 또 비트코인 라이트닝 네트워크와 같은 레이어 2 오프체인 트랜젝션(Layer 2 off-chain transaction) 프로토 타입도 모집 중이다.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비트코인의 거래 처리속도를 높이기 위해 거래를 별도의 채널에서 처리하는 프로토콜이다. 거래에 대한 결과만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국세청은 그래픽 형식의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인터렉티브 프로토 타입을 찾고 있다. 사용자의 거래를 모으고 범죄 용의자의 분산원장 주소와 사용자 분산 주소를 연관시킬 수 있는 프로토 타입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오픈 소스의 수사 데이터를 활용해 용의자의 분산원장 주소 목록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수사기관 간의 데이터 공유도 지원 가능해야 한다.

이번 공모에 기재된 암호화폐는 모네로(XMR), 지캐시(ZEC), 대시(DASH), 그린 (GRIN), 코모도 (KMD), 버지 (XVG), 호라이즌 (ZEN) 등이다.

국세청은 공고문을 통해 “프라이버시 암호화폐를 추적할 수 있는 수사 방식이 많지 않다”며 “레이어 2 네트워크 프로토콜 거래, 사이드체인 레저 거래, 분산원장 거래를 추적하는 프로토 타입을 원한다”고 밝혔다.

공모 마감일은 오는 14일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