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서류 제출 NO”…SKT, 블록체인 활용한 휴대폰 보험 시대 연다

SK텔레콤이 블록체인 전자 증명을 활용한 휴대폰 보험 시대를 연다.

3일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종이 증명서 제출 없이도 신청 및 처리가 가능한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는  지난해 SK텔레콤을 비롯한 14개사가 공동으로 연합해 출범한 ‘이니셜 DID 연합(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첫 결과물이다.

이니셜은 블록체인과 분산신원확인(DID)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증명서를 원스텝으로 단말기에 직접 발급받아 저장하고 필요할 경우 제출해 위변조나 진위여부를 검증하는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다.

기존에 고객들은 휴대폰 파손에 따른 보험 혜택을 받으려면 AS센터를 방문해 수리를 받고, 종이로 된 수리 내역서와 영수증을 수령해 다시 보험사 측에 팩스나 이메일, 앱을 통해 제출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발급된 서류가 분실되거나 훼손되어 보상금 지급이 지연되는 등 번거로움을 겪는 고객들이 많았다. 실제 SK텔레콤 고객 중 휴대폰 파손보험 보상처리 과정에서 증빙 서류 미비 판정을 경험한 비중은 약 20%다.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 이용 고객은 휴대폰 서비스센터로부터 수리내역서와 영수증을 전자 증명서 형태로 이니셜 앱을 통해 발급받게 된다. 이후 앱에서 바로 보험사로 전송해 보험 심사를 받을 수 있다. 발급/제출된 전자 증명서는 이니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위∙변조 및 유출이 불가하도록 안전하게 관리된다.

출처: SK텔레콤

고객이 직접 증명서를 수령하거나 제출해야 하는 과정이 생략되어 서류 미비에 따른 고객 불편이 사라질 수 있다. 보상 신청과 심사, 보상금 수령’까지 24시간 내 신속하게 처리된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Untact)’ 문화를 강조하는 사회적 요구에도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휴대폰 서비스센터와 보험사도 기존 서류 발급 및 처리 업무의 효율화를 통해 업무처리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보험금 지급 지연에 따른 고객 불만 해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를 삼성전자 서비스와 먼저 시행하고, 추후 타사와도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존 SK텔레콤 휴대폰 파손 보험상품을 가입하고, 삼성 갤럭시 시리즈 단말을 사용하는 고객은 별도 가입절차 없이 ‘이니셜 앱’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니셜 앱’은 ‘이니셜 DID 연합’이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으로 이니셜 기반의 모바일 증명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 제공을 위해 SK텔레콤 고객과 AS를 담당하는 삼성전자 서비스, 심사를 담당하는 보험사는 이니셜 앱을 통해 상호 연동되며 고객은 앱을 통해 전자 수리내역서 및 증명서 등을 발급/제출할 수 있다.

‘이니셜 DID 연합’은 휴대폰보험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금융‧의료‧ 공공‧교육 분야 등에서 30여종의 전자 증명서를 이니셜 앱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고, 국내 주요 금융기관 및 대기업의 증명서 원본 확인 서비스도 상용화 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김성수 영업본부장은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에 이니셜이 적용됨으로써 SK텔레콤 고객은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보상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보험 서비스와 이니셜의 결합과 같이 앞으로 다양한 서비스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